HOME Login 공지사항 나만의1:1 j8갤러리 효능사례 건강상식 Q&A Sitemap
성명
연락처
HOME > 화병클리닉> 자폐증
 

 

자폐증 [自閉症, autism]

현실에서 멀어지고 자기의 내면세계에 파묻혀 있는 정신질환. 자폐라고도 한다.

1911년 스위스의 정신병학자 E.블로일러(1857∼1939)가 처음으로 제창한 용어로서, 블로일러 자신은 다시 이것을 한정하여 현실·외계도 단지 환자의 원망(願望)·콤플렉스 또는 환각·망상 등에 적합한 형태로만 존재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이것에 역행하는 현실에 대해서는 마치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행동하는 정신상태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자폐적인 환자는 원망이 모두 충족된 것 같이 받아들여지고, 자기가 빠져 있는 '자폐적 세계'가 더 현실적인 세계로 느껴지며, 현실의 세계는 꿈의 세계와 같이 보이고, 믿을 것이 못 되는 것처럼 느껴져서 전도된 세계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또한 자폐증은 때로 '소아자폐증'의 뜻으로 쓰이는 일이 있다. 이것에는 1940년 미국의 정신과의사 L.케너가 발표한 정신분열증과 비슷한 증세를 나타내는 일련의 소아정신병의 증후군으로 보는 설과, 다음 해에 오스트리아의 소아과의사 H.아스퍼거가 발표한 정상아의 편의(偏倚)로서 정신병질 속에서 취급하는 설이 있다.

 

소아자폐증 [小兒自閉症, infantile autism]

만 3세 이전의 소아들에게 나타나는 복합적인 발달장애.

만 3세 이후에 나타나는 복합적인 발달장애는 아동기 전반적 발달장애라고 한다. 같은 행동을 반복하고, 언어장애가 있으며, 대인관계를 형성하지 못하고 사회적 반응을 못하는 등의 증세가 특징이다. 원인은 확실하지 않지만 뇌의 발달이 미숙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애정결핍, 신경생리 이상, 신진대사 이상, 염색체 이상, 청각장애, 뇌의 이상, 양육자의 빈번한 교체, 어머니의 우울증, 본성이 유약한 유아를 부모가 부적절하게 다룬 경우 등도 원인이 될 수 한다. 생후 2~3개월 된 유아가 눈을 맞추지 않으면 선천성 소아자폐증으로 의심할 수 있다.

사회적 관계와 행동면에서는 대인관계를 극도로 꺼리고, 변화와 신체접촉을 싫어하며 피한다. 또 언어적 자극에 반응하지 않고, 수동적이면서 과민하며, 분노발작을 일으키거나 방바닥과 벽에 머리를 부딪치는 등 자해행위를 자주 한다. 발달면에서는 정신지연과 함께 과다행동을 일으키고 수유반응이 좋지 않지만 뛰어난 기억력 등 남다른 능력이 있을 수 있다.

언어면에서는 말을 기계적으로 모방하여 반복하고, 이해력이 낮으며 무의미한 말을 되풀이한다. 감각·지각면에서는 시각과 청각은 정상이지만 감각이 없고, 소리에 매우 민감하지만 못 들은 척하며, 피부접촉을 싫어한다. 또 강박관념이 심해서 가지고 놀던 장난감을 다른 사람이 조금이라도 만지면 심하게 화를 낸다.

일반적으로 소아과·소아신경내과·소아정신과 전문의, 임상심리학 전문가 등이 함께 이 질병을 진단한다. 그러나 완전히 치료하기 어렵기 때문에 여러 의료분야의 전문가, 부모, 사회, 국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심한 경우에는 안정제를 사용하여 치료하기도 한다.

 
 
 
 

오늘:  3
어제:  1,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