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ogin 공지사항 나만의1:1 j8갤러리 효능사례 건강상식 Q&A Sitemap
성명
연락처
HOME > 학습클리닉> 견비통
 

 

어깨 [shoulder] 팔과 몸통에 이어지는 부분의 위쪽. 등의 견갑상부(肩胛上部) ·견봉(肩峰) ·견갑부(肩胛部) ·견갑간부(肩胛間部)를 통틀어서 말한다.

즉, 견관절과 견갑골 및 그것을 덮고 있는 삼각근 등으로 되어 있는 부분을 말한다. 견관절은 견갑골의 관절와(關節窩)와 상완골두(上腕骨頭)와의 사이에 성립하는 둥근 관절인데, 가동성이 매우 높다. 어깨의 근육에는 삼각근을 비롯하여 극상근(棘上筋) ·소원근(小圓筋) ·대원근(大圓筋) ·견갑하근(肩胛下筋) 등이 있다. 40∼50대에 자주 일어나는 견비통은 견관절주위염(肩關節周圍炎)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고, 어깨결림도 중년 이후에 많이 발생한다.

오십견 [五十肩, Frozen Shoulder]

어깨 관절을 둘러싼 관절막이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면서 염증을 유발하는 질병.

견불구라고도 한다. 어깨의 유착성 관절낭염으로, 관절 주머니 아래 부위가 달라 붙어서 어깨운동이 제한받고, 심한 통증이 나타나는데, 특히 밤에 심해서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주로 40~70대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질병이며, 50세 이후에 특별한 원인이 없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러나 그보다 젊은 연령층에도 생길 수 있으며, 팔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이나 주부에게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특별한 원인 없이 1차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를 특발성 동결견 또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하며, 다른 병변으로 인한 경우를 2차성 동결견이라고 한다. 2차성으로 오는 경우의 원인은 관절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근육이 퇴행성으로 파열되거나 이러한 근육 주위의 석회화현상, 이두박근염, 골성관절염 등이 있을 때 나타난다. 경추디스크, 심근경색증 등 심장질병에 의한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당뇨병·갑상선질병·결핵 등 전신적인 질병이 있을 때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깁스 등으로 장기간 팔과 다리를 움직이지 못했을 때나 수술 후 합병증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증세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어깨를 움직이기 어렵고 통증이 심하다. 뒷목이 뻣뻣하며, 통증이 있는 방향으로 돌아눕기가 힘들다. 이러한 증세는 점차 통증이 증가하는 동통기, 통증 때문에 운동하기가 어려워지는 동결기, 점차 통증이 감소하는 해리기를 거친다. 시간이 지나면 증세가 완화되는데, 보통 약 1~2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는 연부조직에 염증이 일어난 경우에는 국소적인 항염증 치료를 실시하며, 보조적으로 물리치료를 시행한다. 외상으로 인한 경우에는 손상 정도에 따라 부목으로 고정하거나 수술을 실시한다. 유착성 활액낭염으로 인한 경우에는 유착된 부위에 항염증 치료와 함께 견구축을 푸는 운동치료를 병행한다. 심한 경우에는 관절경 수술을 통하여 그 원인인 좁아진 관절낭을 펴준다.

 
 
 
 

오늘:  285
어제:  1,663